사이트 내 전체검색
검색
응원하는 팀은 가을야구가 멀어졌고,
이제 남은 건 두산과 키움의 2위 경쟁과
NC와 kt의 5위 경쟁 밖에 없으니
프로야구가 재미가 없어졌다.
flowerlover

키움과 sk 승차도 세 게임 반으로 줄어 들었으니  1위 자리도 안심 하기에는 이른것 같고, 후반기  들어 sk 타격감이 살아 나고 있지 않기에 해볼만 하지요.

대치동 돌고래

그래도 올해는 SK가 무난하게 우승할 것 같아요.